기사 (전체 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스테티셀러 들여다보기] 열대야 식혀주는 장르 소설의 고전
출판계의 불황 속에서도 꿋꿋하게 독자를 불러 모으는 책들이 있다. 바로 장르 소설이다. 일반적으로 추리 소설, 공포 소설, 로맨스 소설, 공상과학 소설 등 특정한 장르의 고유한 특성과 규칙에 따라 창작되는 소설을 장르 소설이라 한다. 비록 통속적이고
최혜정 기자   2014-08-01
[스테티셀러 들여다보기] 위험의 원리가 지배하는 새로운 근대
세월호 사고 이후 ‘안전’이 우리 사회의 의제가 된 듯하다. 언론에서는 앞다투어 사회 구석구석의 안전을 진단하는 특집 보도를 하고 있고, 정부와 지자체에서도 안전 점검에 착수했다. 지방선거에 나선 후보들의 공약에도 ‘안전’이 빠지지 않았다. 국회에서는
최혜정 기자   2014-07-01
[스테티셀러 들여다보기] 환경 운동의 신호탄이 된 고전
“이제 숲길을 느긋하게 산책하며 호수가 보이는 경치를 즐기기는 어려울 것이다. 앞으로 나의 뮤즈가 침묵을 지킨다 해도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숲이 베어졌는데 어떻게 새들이 노래하기를 바랄 수 있겠는가?”소로는 1845년 월든 호숫가에 작은 오두막을 짓
최혜정 기자   2014-06-01
[스테티셀러 들여다보기] 이 시대 노동자이자 아버지들의 비극
‘알맹이만 먹고 미련 없이 버려진 과일껍질’처럼 34년간 근무한 직장에서 해고당한 아버지는 아들에게 보험금이라도 남겨주기 위해 자살을 택한다. 20세기를 대표하는 희곡으로 손꼽히는 《세일즈맨의 죽음》은 이렇게 비극적인 결말로 막을 내린다. 주인공 윌리
최혜정 기자   2014-05-01
[스테티셀러 들여다보기] 엔트로피법칙으로 현대 문명을 비판하다
물에 잉크를 한 방울 떨어트리면 천천히 퍼져 나간다. 흔들리는 그네를 가만히 두면 몇 번 움직이다 결국 멈춘다. 숯은 열과 빛, 약간의 가스를 내뿜으며 타다 재를 남긴다. 뜨거운 커피는 점점 식는다. 이런 장면들은 우리가 일상에서 흔히 볼 수 있는 ‘
최혜정 기자   2014-04-01
[스테티셀러 들여다보기] 나의 안락이 타인의 고통일 수 있다
한 장의 사진을 지갑 속에 고이 간직하고 다니던 시절이 있었다. 어쩌다 그 사진을 얼핏 보기만 해도 가슴이 먹먹해지는 사진도 있었다. 그 사진에 깃든 이야기와 추억, 마음 때문이다. 이처럼 어떤 상황이나 인물의 진수를 담은 ‘결정적 순간’을 카메라로
최혜정 기자   2014-03-01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48길 25 리슈빌 B101호 책과삶  |  대표전화 : 02)749-4612  |  팩스 : 02)749-4614
발행인·편집인 : 이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완
Copyright © 2017 독서신문 책과삶.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