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예체능 인문학] [읽는 스포츠의 매혹] 여성의 스포츠 대반격
소비자. 관람자. 응원인. 우리나라 스포츠계에서 그동안 여성을 부르던 수식어들이다. 스포츠는 남성의 영역으로 간주되어왔다. 여자들은 그저 옆에서 응원하거나 구경하거나, 혹은 아예 무관심한 이들로 취급받아왔다. 여성들은 축구시합 자체보다는 축구선수, 또
최의창 서울대 체육교육과 교수   2014-09-01
[예체능 인문학] [클래식 오디세이] 거대한 바다와 항해의 시
영국 작곡가 보온 윌리암스의 은 독창과 합창, 오케스트라로 이루어진 장대한 작품이다. 이 작품의 모태가 된 것은 미국시인 월트 휘트먼의 시집 이었다. 휘트먼의 〈풀잎>은 당시 영국의 지식인들에게 ‘대단한 사건’이었다. 그들은 휘트먼의 시가 던져주는 힘
진회숙 음악 칼럼니스트   2014-09-01
[예체능 인문학] [인문학을 그리다] 가족이란 무엇인가?
인문학은 우리가 당연히 잘 알고 있다고 여기는 주제를 의문과 탐구의 대상으로 삼는 경우가 많다. 너무나 익숙하고 당연해 보여서 평소에 별 생각 없던 인문학 주제 중의 하나가 ‘가족’이다. 절대적 단위이자 가치라고 여겨지는 가족이 왜 문제가 되는가?19
박홍순 작가   2014-09-01
[예체능 인문학] [클래식 오디세이] 물고기 빗대 인간 풍자
독일의 작곡가 구스타프 말러의 가곡집 중에 라는 것이 있다. 이것은 1805년과 1808년 사이에 출판된 독일 민요시집의 제목이다. 프랑크푸르트의 중세학 전문가 클라멘스 브렌타노와 프러시아의 귀족 아힘 폰 아르님이라는 사람이 독일의 각 지역을 돌며 수
진회숙 음악 칼럼니스트   2014-08-01
[예체능 인문학] [읽는 스포츠의 매혹] 스포츠 브랜드 전쟁
스포츠 명품계의 빅3라고 할 만한 회사들이 있다. 나이키, 아디다스, 푸마다. 이들 회사의 상표를 보지 않거나 광고를 듣지 않고는 하루, 아니 몇 시간조차 보낼 수 없게 되었다. 운동장과 체육관에서만이 아니라 일상의 곳곳에서도 선망받는 문화 아이템이
최의창 서울대 체육교육과 교수   2014-08-01
[예체능 인문학] [인문학을 그리다] 직업윤리의 회복을 위하여
19세기 유럽의 풍자화를 대표하는 도미에(Daumier)의 는 법조인의 위선을 정면으로 다룬다. 법정 장면을 담은 수많은 그림에서 판사와 검사, 변호사는 거만한 몸짓으로 권위를 뽐내거나 허위에 찬 모습으로 등장한다. 이 그림에서는 변호사가 요란한 몸짓
박홍순 작가   2014-08-01
[예체능 인문학] [읽는 스포츠의 매혹] 그녀들의 축구 사랑
여성시대. 폐간된 잡지제목이 아니다. 장수하는 라디오 프로그램 제목도 아니다. 요즘의 우리나라 현상을 나타내는 표현이다. 남성의 시대는 가고 여성의 시대가 왔다. 신라 진성여왕 이래 처음으로 여성이 나라의 대권을 얻게 된 것이 그 징표다. 정치는 물론
최의창 서울대 체육교육과 교수   2014-07-01
[예체능 인문학] [ 클래식 오디세이] 한여름 밤의 환상
1809년의 어느 날, 17살 작곡가 멘델스존은 세익스피어의 《한여름 밤의 꿈》을 처음 읽었다. 소년에서 청년으로 넘어가는 과도기에 있었던 멘델스존은 이 작품이 지니고 있는 신비롭고 환상적인 분위기에 깊은 인상을 받아 몇 곡의 음악을 작곡했다. 그런데
진회숙 음악 칼럼니스트   2014-07-01
[예체능 인문학] [인문학을 그리다] 침몰… 그리고 부정부패
우리를 슬픔과 분노로 뒤흔든 세월호 사건은 제리코(Gericault)의 을 떠올리게 한다. 그림은 당시 벌어진 사건을 사실적으로 재현했다. 1816년, 프랑스 식민지로 출항한 메두사호가 암초에 난파됐다. 탑승자 400여 명 중 구명정에는 250명밖에
박홍순 작가   2014-07-01
[예체능 인문학] [클래식 오디세이] 이야기를 들려주는 음악
프랑스 작곡가 폴 뒤카의 는 독일의 문호 괴테의 이야기 시
진회숙 음악 칼럼니스트   2014-06-01
[예체능 인문학] [인문학을 그리다] 무엇이 아름다운가?
‘미스 코리아’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인으로 꼽힌다. 뽑히기만 하면 곧바로 영화나 TV 스타로 각광을 받는다. 흔히 말하는 달걀형 얼굴에 뚜렷한 이목구비, 팔등신 몸매를 자랑하는 여성이다. 한국만의 현상은 아니다. 거의 대부분의 나라에서 최고
박홍순 작가   2014-06-01
[예체능 인문학] [읽는 스포츠의 매혹] 스포츠가 가르쳐주는 성공심리학
근래 출판가의 베스트셀러 자리는 심리학 서적으로 가득 차 있다. 일상어가 되어버린 ‘힐링’이나 ‘행복’과 같은 주제를 다루며 인간심리를 세밀하게 파헤치고 북돋아주는 내용이다. “모든 것은 마음의 작용”(一切唯心造)이라는 가르침은 불가의 선승으로부터 왔
최의창 서울대 체육교육과 교수   2014-06-01
[예체능 인문학] [읽는 스포츠의 매혹] 반지의 제왕 vs 코트의 마법사
경기는 작전의 예술이다. 감독의 전술과 용병술이 승리를 일궈낸다. 모든 것은 감독에게서 시작되고 마무리된다. 그래서 세상은 스포츠 감독들로부터 리더십 기술과 승부의 묘수를 배우려 한다. 감독들 얘기 중 가로 15.24m, 세로 28.65m의 직사각형
최의창 서울대 체육교육과 교수   2014-05-01
[예체능 인문학] [인문학을 그리다] 장식이 아닌 독서, 암기가 아닌 통찰을!
책 읽는 사람을 묘사한 그림은 참 많다. 대부분은 우아한 자세로 책을 ‘들고’ 있는 여인이다. 책에 몰입해서 ‘읽고’ 있는 경우는 좀처럼 만나기 어렵다. 책은 여인의 풍부한 정서를 꾸미는 소품으로 등장한다. 화려한 드레스를 장식하는 레이스나 방을 꾸미
박홍순 작가   2014-05-01
[예체능 인문학] [클래식 오디세이] 분방한 상상력이 일궈낸 걸작
노르웨이의 대표적인 극작가이자 시인인 입센은 대표작인 《인형의 집》을 비롯해 수많은 작품을 썼는데, 그 중에서도 1867년에 발표한 《페르 귄트》는 가장 상상력이 분방한 작품으로 알려졌다. 1874년, 입센은 노르웨이 최고의 작곡가 그리그에게 이 작품
진회숙 음악 칼럼니스트   2014-05-01
[예체능 인문학] [읽는 스포츠의 매혹] 골프에는 인생의 정수가 담겨있다
읽는 스포츠 문헌에서 가장 인기 있는 소재는 골프다. 공인된 통계 자료로 증명할 수는 없지만, 국내외 인터넷 서점 신간코너를 오랫동안 지켜본 가운데 내린 결론이다. 물론, 축구와 야구 서적도 자주 출간되고, 등산과 달리기 분야도 하루가 멀다 하고 신간
최의창 서울대 체육교육과 교수   2014-04-01
[예체능 인문학] [인문학을 그리다] 부상당한 천사와 루소의 에밀
핀란드 화가 유고 짐베르크(Hugo Simberg, 1873~1917)의 는 수수께끼 같은 그림이다. 부상당해 혼자 걸을 수 없는 천사를 아이들이 들것으로 옮기고 있다. 천사는 흰 천으로 눈을 가렸고 아이들은 어딘지 심통 맞은 표정이다. 화가가 이렇다
박홍순 작가   2014-04-01
[예체능 인문학] [클래식 오디세이] 때론 힘차게 때론 쓸쓸히… 첼로가 된 ‘돈키호테’
세르반테스의 《돈키호테》는 오늘날 지구촌에서 가장 많이 읽히는 소설 중 하나이다. 세르반테스는 심한 공상가 돈키호테라는 인물을 통해 당대의 세태를 마음껏 비웃었다. 이런 발랄한 풍자 정신은 후대의 작가와 예술가들에게도 큰 영향을 주었는데, 독일 작곡가
진회숙 음악 칼럼니스트   2014-04-01
[예체능 인문학] [읽는 스포츠의 매혹] “이압~” 무술 이야기 속으로
“아~오~오~옷!” 두 눈을 부릅뜨고 입술을 모아 내밀며 만드는 기묘한 소리. 그 순간 눈 깜박할 사이 바닥에 나뒹구는 건장한 사내들. 극장 가득한 환성. 부터 까지, 어린 시절 이소룡은 모든 남학생들의 우상이었다. 과 은 철들며 사라졌던 무술과 무림
최의창 서울대 체육교육과 교수   2014-03-01
[예체능 인문학] [인문학을 그리다] 고야의 ‘거인’ 시야처럼 사고의 지평 넓히려면…
스페인 화가 고야(Goya)의 은 새로운 시각 경험을 제공한다. 매일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살아가는 우리는 고정적·평균적 시야로 세상을 바라본다. 하지만 은 전혀 다른 각도에서 보는 색다른 경험을 마련해준다. 거대한 거인이 뒤돌아 앉아 있다. 언덕 아
박홍순 작가   2014-03-01
 1 | 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48길 25 리슈빌 B101호 책과삶  |  대표전화 : 02)749-4612  |  팩스 : 02)749-4614
발행인·편집인 : 이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완
Copyright © 2017 독서신문 책과삶. All rights reserved.